이야기

[소설] maplestory:the fatal error(1)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TAKEN0123

추천수1

본 유저수258

작성 시간2016.09.11

에레브, 어느날 밤

기사 a: 후아암, 지금 몇시냐?

기사 b: 지금쯤이면 새벽 1시는 넘었을 걸.

기사 a: 나인하트님이 너무 우리를 부려먹는 것 같애. 야근수당을 받아내든지 해야지.

경비를 서던 두 남자가 대화 하던 중, 갑자기 기사 a가 쓰러진다.

기사 b: 뭐야, 왜 이ㄹ.....

곧이어 기사 b도 쓰러졌다. 그렇게 쓰러진 기사 둘 앞에 한 소년이 나타났다.

흑발에 검은 눈. 이제 예닛곱살 되보이는 소년. 그는 우산같이 생긴 무기를 들고 있었다.

????: 좋아, 경비놈들은 잠재웠으니, 이제 슬슬 작전에 돌입해 보자고.

 

한편, 에레브 중심부

나인하트: 여제님? 이런 늦은 시간에 왜 여기에?

시그너스: 그냥 기분 전환 겸 나와봤습니다.

나인하트: 그렇군요.

시그너스: 저기, 나인하트?

시그너스: 왜 그러시죠? 여제님?

시그너스가 왠지 걱정되보이는 목소리로 물었다.

시그너스: 메이플 연합은 불과 얼마 전, 블랙헤븐과 맞서 싸웠죠.

나인하트: 그렇습니다. 저들의 계획은 무너졌고, 연합의 승리가 되었지요.

시그너스: 그런데, 아직 끝나지 않은 기분이 들어요. 무언가가 다시 시작될 것 같은....

나인하트: 그게 무슨 말씀이신지?

그때였다. 비명소리가 들린 것은.

"끄악!" "아아악!"

시그너스:이게 무슨 소리죠?

그때, 기사 한명이 다급하게 다가왔다.

기사 c: 여제님, 나인하트님. 지금 큰일났습니다. 당장 대피를!

나인하트: 그게 무슨 말인가!

기사 c: 침입자입니다. 현재 저희가 막아보고 있는데.... 막을 수 없습니다. 곧 들이닥칠 것입니다. 빨리 피....

그 순간. 기사 c는 갑자기 움직임을 멈추더니, 그대로 잠이 든 듯 쓰러졌다. 그 뒤에는 한 소년이 보였다.

????: 흠, 귀찮네. 내가 왔다는게 무슨 축제도 아니고 왜 알리고 다니는지.

어안이 벙벙해진 둘. 그리고 습격자는 그 둘을 본다.

????: 오, 당신이 여제님? 만나서 반갑습니다. 그러니..... 나와 함께 가줘야겠어.

 

갑작스럽게 침입한 의문의 습격자. 그는 누구일까. 그리고, 갑작스런 위기에 처한 시그너스와 나인하트의 운명은?

질문자 캐릭터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TAKEN0123 Lv. 201 이노시스
목록

댓글2

  • 캐릭터 아이콘TAKEN0123 2016.09.12

    우왕 첫 댓글이 달렸네요! 감사합니다!

  • 캐릭터 아이콘ghxdfgujhae 2016.09.11

    오!!! 재밌습니다 다음펀 기대할개요

이전 1 다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