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글짓기] <노리터>단풍잎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가합

추천수0

본 유저수341

작성 시간2016.05.01

나의 어린 시절

내가 주웠던 단풍잎은

어느새 세월이 흘러

나의 인생의 절반 이상을 함께하네

익숙해진 풍경은 지금은 없더라도

다시 떠올릴 수 있고,

그곳에 차지한 새로운 풍경은

앞으로의 날을 기대하게 해준다.

자, 그럼 오늘도

즐겁게 해볼까?

질문자 캐릭터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가합 Lv. 271 루나
목록

댓글0

이전 1 다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