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소설] The Hunter,Aner - prologue -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에모낙스

추천수0

본 유저수268

작성 시간2016.02.22

"꼭 죽여야 했어?"

 

"죽인거 아니야,기절시킨것 뿐이야,"

 

"하아...제발,아넬,이럴수록 블랙윙은 널 노릴지도 몰라!그걸 몰라서 그러는거야?!"

 

"지들 맘대로 하라 그래,그럼 난 그대로 돌려줄테니,그리고,사람을 진짜 죽인것도 아닌데 왜 그런거야?"

 

"니가 죽을정도로 상처냈으니까 그러지,부모님 말씀 잊었어?!사람이 잘못을 하더라도 죽이지 말라고 말이야,"

 

"단,아끼는 사람이 죽었을 경우,원수를 죽을 정도로 패는건 된다.아버지가 그렇게 말씀하셨어,"

 

"..."

 

할말이 없는듯이 조용해졌다.

 

"...본부로 돌아가자,아까 니 몸 수리한다는거 까먹었어,"

 

"하아...너 맨날 까먹지,난 니 조상이 사용하던 무기라...지,지금 이말할때가 아니잖아!"

 

"윤활유 꼼꼼하게 발라줄께"

 

"빨리 본부로 들어가자,"

 

이녀석,윤활유 하난 기가막히게 좋아한다.

 

"뭐또 튜닝해줄까,스코프?머즐?아님 총열?"

 

"모두 다,"

 

"알겠어,깔끔하게 해줄께,

 

"내가 주인은 잘 만난다니까?"

 

"..."

 

"혹,혹시나 해서 말하지만,홀로그래밍에서 내 모습보고 흐믓해하면 나 제대로 작동안할꺼야?!"

 

"누,누가 흐믓해한데!이 자식 정말!"

 

나도 어쩌다 이렇게 된걸까,

 

무기와 대화하고,반란군 '레지스탕스'에 들어가고,사람 상처주기 싫어했던 내가 사람을 죽기직전까지 패놓는다니,

 

그때의 일만 없었으면 난 평화롭게 살수 있었겠지,

 

하지만 이제 돌이킬수 없어,돌이키기엔 너무 늦었으니까,

 

그러므로 난,갈데가 없는 날 받아준,이 길을 들어서게 해준 레지스탕스의 일원으로 남을것이다.

 

블랙윙이 끝나는 그날까지...!

 

---------------------------------------------------------------------------------------------------------------------------------------------------

 

안녕하세요.메이플을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 뉴비입니다.

 

소설을 굉장히 좋아해서 이 소설을 쓰는데요,글쓰는게 꽤 재미있더라고요.

 

언젠가가 될지 모르지만,1편을 들고 오겠습니다.

 

오타받고요.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

 

그날,아넬은 지그문트에게 엄청 혼났다고 합니다 ^^;;

 

 

질문자 캐릭터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에모낙스 Lv. 0 리부트
목록

댓글0

이전 1 다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