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소설] 하하 썰렁한 이야기 ㅡ,ㅡ;;;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ID왠날

추천수4

본 유저수200

작성 시간2008.05.24

어느 시골 산촌 마을에 바보가살았다..

이바보는얼마나 바보였다면 ...

똥과 된장도 구분 하지 못할정도로

멍청한 아이였다..

그러던 어느날 그의 어머니가 오늘 두부찌개[?]을

먹을테니 근처 슈퍼에가서 사오너라...

하면서 바보는 하도 생각 이 안나서 두부두부두부두부

이러면서 외치고 가고 있었다....

그러던중.. 가다가 텔레비전에서 ... 딩동댕...

이라는 소리가 들렸다..

바보는 그것을 외웠다..

또가다가 어떤놈이 ;; 전봇대가 쓰러진다 라고

하였다 . 그것도 외웟다..

계속 가다가 어떤 xx새x가 미1친놈...

이라면서 하길래 그것도 외웠다..

결국 바보는 슈퍼에 도착하였다..

아줌마:어서오너라 ~~
바보:두부두부두부두부두부두부두부두부

아줌마:두부줄까????
바보:딩동댕 ~

[갑자기]

바보:전봇대가 쓰러진다 !!
아줌마:[고개를 돌리며] 어디어디 ??
바보:미친놈.....................

 

 

 

 

 

 

 

 

 

 

 

 

 

 

 

 

 

 

 

 

 

 

 

 

 

 

 

 

 

 

 

 

 

 

 

 

 

 

 

 

 

 

 

 

 

 

 

 

 

 

 

 

 

 

 

 

 

 

 

 

 

 

 

 

 

 

 

 

 

 

 

 

 

 

 

 

 

 

 

 

 

 

 

 

 

 

 

 

 

 

 

 

 

 

 

 

 

 

 

 

 

 

 

 

 

추천 해줄린 없겟다... 내가 봐도 이상한 ㅡ,ㅡ;;;

 

질문자 캐릭터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ID왠날 Lv. 0
목록

댓글1

  • 캐릭터 아이콘더적이지마 2008.05.24

    ㅋㅋ 추천함

이전 1 다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