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소설] 하늘은 항상 맑았습니다 - 프롤로그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도박파이

추천수6

본 유저수275

작성 시간2007.07.07

남규리- 깊은밤을 날아서       

♡퍼가실때는 꼬옥 댓글요..ㅠㅡ

왠지 배경음악에는 좀 그렇지만 이노래가 은근히 이 소설에 마음에 들어서 붙여요

 

아!소설을 읽기 전에 한동안 쓰던 눈물의 선율이 약간 막혀서..ㅠㅡ

비상용 소설을 한편올려요.....이소설  재미있게 읽어주시면 감사해요.!

 -------------------------------------------------------------------------------

 

"우리공주 ,이리온."

 

흰색 머릿결이 가슴까지 오게 풀어헤친 귀족스런 여자가  저를 바라보며 다정하게 이야기 합니다.

저분은 바로 우리 어머니세요. 저는 올해에 겨우 10살이지만 태어나서 저렇게 웃는 얼굴로 제게 다정하게

이야기 한건 처음이예요. 아니지..! 저번에도 제 생일에도 저러셨으니 이번이 두번째네요?

 

"엄마가 맛있는거 해줄까?"

 

어머니가 제게 맛있는것 해주려고 하시네요.

요즘들어 요리의 맛이 들으셨는지 생전안하던 요리를하실려고 하셔요.

러나 항상 저는 싫다고 해요. 어머니에 대해 다른건 세상에서 최고지만 요리는별로예요.

하지만 저는 어머니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하려고 그대신 같이 밥먹자고 부탁드려요.

그러면 항상 어머니는 저를 옆에 두고 식사를 하셔요. 그리고 항상 안하던 일인 제게 먹을 것을 먹여주시고.......

 

저는 그런것을 잘받아 먹죠. 약간 이상하지만 말이예요.

이런 느낌을 제 집사 라이는 '부담스럽다'라고 가르쳐줬어요.

부담스럽다라는 느낌이 들지만은 싫지는 않아요. 그래도 요즘 왜이리 좋아하시는 지 모르겠어요.

아마 제생각은 아저씨가 오신후 부터 그런것같아요.

 

아참! 너무 쓸데없는 얘기한다고 제 소개를 못했네요.

저는 헬렌 아케니아 예요. 올해 10살이고요.

저는 밖을 모르지만 집사는 항상 제게 이런 말을 잊지 말라고 해요.

매일 들어서 귀어 달라붙었어요. 뭐 저는 아케니아왕국의 첫째공주래요.

그리고 커서 이왕국의 후계자가 될 분이라고..

후계자가 뭘까요? 저는 후계자가 무슨 말인지 몰라요.

알고 싶지만 그래도 복잡한 말인것 같아 아무에게도 묻지않죠.

 

에구..또 이야기가 딴데로 가네요. 저는배부르게 밥을 먹고 집사인 라이에게 갔어요.

언제나 그랬듯이 라이는 내 침대에 앉아 저를 기다리네요.

 

"공주님,이제 산책 시간이예요."

 

라이는 저랑 동갑이예요. 그래서 우리는 친구처럼 지내요. 라이는 어른 스러운점이 많아요.

저보다 아는 것도 많고 키도 크고 말도 잘해요. 저는 라이에게 '요'를 붙이지 말라고 하는데 라이는 그냥 웃음

만 짓고 넘어가요. 그 애는 알수 없다니깐요.

그래도 저는 라이가 좋아요. 친구처럼 얘기도 하고...가끔은 밖에 이야기도 듣곤하죠.

그리고 저는 어머니얘기를 들려준답니다.

 

저는 라이하고 밖으로 나왔어요. 저는 산책시간이 가장 좋아요.

넓은 잔디에 푸른 하늘과 새들을 볼수 있거든요.

저는 생각하다 말고 파아란 하늘을 바라보았어요

 

                                                                   오늘은 항상 그랬던것처럼 맑아요

---------------------------------------------------------------------------------

 
STYLE type=text/css> A:link {text-decoration:none;} A:visited {text-decoration:none;} A:active {text-decoration:none;} A:hover {text-decoration:none;}@font-face {font-family:영원10; src:url(http://user.postown.net/junji12/gallery/enter_forever10_alpha1

.5_20051010.ewf) };body,table,tr,td,select,input,div,form,textarea,font{fo nt-family:영원10; font-size=10pt; } </STYLE?>

 

후후후...잠시 연재중인 소설을 중단하고 이소설을 써봐요.

잠깐 쉬는시간이랄까요?

 

이소설은 한 꼬마아이를 서술자로 내세워서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이 아이디어는<안물어봤는데?

아함...이 방법은 중2교과서에 나오는 사랑손님과 어머니의 옥희의 말투처럼 한번 지어봤어요

양해 바랄께요...하도 소설을 못써서 이런 습법까지...ㅈㅅ----

 

어째든 이소설을 쓰다가 얼마나 웃긴지...<뭐가?

헬렌의 말투가 너무웃기네요. 쓰다가 혼자 피식..ㄱ-<안 웃기는데..?

 

질문자 캐릭터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도박파이 Lv. 0
목록

댓글15

  • 캐릭터 아이콘괴도법사키드 2008.11.23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그런데 글이 하얗게 변해서 읽기 좀 힘들어요 ㅠㅠ!

  • 캐릭터 아이콘UniQunne 2007.08.11

    - 내일이 없다 해도, 우리는 우리의 길을 걸어갈 뿐이다. 설령, 그게 죽음에 이를 지라 해도 (빛바랜 여명 - 1부 희망은 없지만 中에서) 하하, 안녕하세요 =ㅁ=;; 요즘 환한웃음ts랑 초I강법사OP도 컴백했었심;; 님하는 언제 하실꺼에여 -ㅅ-;; 이제 다시 안오는건가요 ㅠㅠ;

  • 캐릭터 아이콘UniQunne 2007.07.27

    [유니사마] 요즘 안쓰시네염 ㅠ_ㅠ;; 요즘 사람들도 다 떠나가는데 ㄱ-

  • 캐릭터 아이콘서하린 2007.07.20

    [무개념미소녀] 엄허ㅜㅜㅜ 존재감엄는나 소설잘보고가께! 진짜실력만히늘었쳐 언니 ㅇㅂㅇ~

  • 캐릭터 아이콘왕셋쇼마루 2007.07.07

    엇, 오랫만이십니다. 짱 밖고 갑니다.

  • 캐릭터 아이콘UniQunne 2007.07.07

    어쩌다가 오른 키안이라 ㅇㅅㅇ;;; 별로 잘쓴것도 아닌데에... ㄱ-;;

  • 캐릭터 아이콘도박파이 2007.07.07

    유니님도 반가워용~!키안 축하드려요

  • 캐릭터 아이콘도박파이 2007.07.07

    엄허~! 폐병언니~!

  • 캐릭터 아이콘폐병걸린년 2007.07.07

    보고 간당 도박씨 ㅋㄷ ㅎ// 소설실력 엄청 늘었구나 ㅠㅠ

  • 캐릭터 아이콘UniQunne 2007.07.07

    도박님 오랜만요 ㅇㅅㅇ~ 짱박습니다... >_<

이전 1 2 다음
TOP